악질검사의 바른생활

정의의 손을 놓고 거악의 손을 잡았다.
그리고 권력과 재력을 움켜쥐었다.
달콤했다.
짜릿했다.
죄책감 따위를 느낄 겨를도 없었다.
하지만 그 시간은 너무나 짧았다.
허망한 개죽음을 당하던 그 순간,
정의로웠던 과거가 삶을 되돌려 주었다.
그래서 결심했다.
이번 삶에선 끝까지 정의로운 검사로 살기로.

정의의 손을 놓고 거악의 손을 잡았다.
그리고 권력과 재력을 움켜쥐었다.
달콤했다.
짜릿했다.
죄책감 따위를 느낄 겨를도 없었다.
하지만 그 시간은 너무나 짧았다.
허망한 개죽음을 당하던 그 순간,
정의로웠던 과거가 삶을 되돌려 주었다.
그래서 결심했다.
이번 삶에선 끝까지 정의로운 검사로 살기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