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제로스의 여행자1

수상한 나침반이 가리키는 목적지는?
아제로스를 가로지르는 아람의 여행이 시작된다!
 
 
그렉 와이즈먼 저/2017년 07월/240p/9,000원

수상한 나침반이 가리키는 목적지는?
아제로스를 가로지르는 아람의 여행이 시작된다!

그림에 뛰어난 재능을 가진 영리한 열두 살 소년 아람. 호숫골 마을에서 어머니와 새아버지, 동생들과 함께 평화로운 나날을 보내던 아람에게 가족을 버리고 떠났던 친아버지 그레이던 쏜 선장이 찾아온다.

넓은 세상을 경험해야 한다는 부모님의 의견에 떠밀리듯 아버지의 낡은 무역선 파도타기호에 오른 아람은 아제로스의 이곳 저곳을 항해하며 여러 종족과 만나 그들의 습성을 이해하고 받아들이기 시작한다.
그러나 여행의 진정한 의미를 깨닫기 시작한 그 순간, 파도타기호는 정체를 알 수 없는 해적선에 습격 당하게 되고 쏜 선장은 아람에게 나침반을 맡기며 배에서 탈출시킨다.

동쪽을 가리키는 수상한 나침반에 의지해 페랄라스를 가로지르는 아람 일행. 새로운 친구들을 만나기도 하고 호시탐탐 나침반을 노리며 덤벼드는 위험에 맞서기도 하며 아람은 드넓은 아제로스 대륙을 넘나드는 여행을 계속하는데…….

나침반은 대체 어디로 아람 일행을 이끌고 있는 것일까.
그리고 아람은 가족이 기다리는 호숫골의 집까지 무사히 도착할 수 있을까?

 


 

[출판사 리뷰]

『아제로스의 여행자』는 블리자드 사의 MMORPG게임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세계관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그러나 본 소설은 게임에 등장한 적 없는 주인공 `아람`과 새로운 등장인물들을 중심으로 하여 이야기가 전개되기 때문에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세계관을 처음 접한 독자들도 사전지식 없이 편하게 읽을 수 있다. 더불어 20여 점이 넘는 유려한 삽화 역시 이야기에 대한 이해를 돕는 중요한 요소이다.

그림에 뛰어난 재능을 가진 것 외엔 다른 아이들과 마찬가지로 평범한 열두 살 소년 아람. 『아제로스의 여행자』는 아람이 예상치 못한 위험에 휘말려 소중한 사람들을 잃고 스스로의 행동에 후회하면서도 오직 자신만이 할 수 있는 것들에 대해 깨달아가는 성장 과정을 그리고 있다.

이처럼 『아제로스의 여행자』는 어린 독자들에게는 보다 넓은 판타지 세계관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성인 독자들에게는 자녀나 조카 및 어린 형제자매와 함께 읽어보고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최고의 시간을 선사해 줄 것이다.

 


 

[책 속으로]

나침반! 적어도 올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게 해줄 물건이었다. 희망에 찬 아람은 나침반을 들고 하늘과 나침반을 번갈아 살피며 시선을 움직였다. 제길, 멍청한 나침반이 작동하지 않잖아! 환히 빛나는 태양 빛 아래에서 나침반 바늘이 북쪽조차 제대로 가리키지 못한다는 걸 확인할 수 있었다. 쓸모없는 물건이었다. 아버지는 왜 이 나침반이 아람을 집으로 데려다준다고 생각했을까? 도저히 그 이유를 알 수 없었다. 아버지라는 사람보다 왜 이 고장난 나침반을 지키라고 당부했는지가 더 큰 수수께끼였다. — p.156

 

충동적으로 나침반을 다시 들여다보며 태양과 칼림도어 지도의 방향을 맞춰보았다. 여전히 고장 났는지 북쪽을 가리키지 않았다. 나침반은 엉뚱하게도 남동쪽을 가리켰다. 순간 어떤 생각이 머리를 스쳐 지나갔다. 아람은 필사적인 기분으로 무릎을 꿇고 땅 위에 지도를 펼쳤다. 마카사가 “지금 뭐하는 거야?”라고 조급하게 묻는 말도 무시한 채 펼쳐놓은 지도 세 장과 나침반의 방향을 비교했다.
그랬다. 호숫골은 현재 위치에서 남동쪽에 있었다. 쏜 선장의 나침반은 애초부터 북쪽을 가리키는 나침반이 아니었다. 집을 가리키고 있었다. 쏜 선장이 뭐라고 했던가?
‘이 나침반이 네가 가야 할 곳으로 이끌어줄 거야. 잊지 마라!’
아람이 가야 할 곳이 어디겠는가? 집이었다. 호숫골이었다. 어머니와 남동생, 여동생과 롭 아저씨가 있는 곳. 이유는 몰라도 확신이 들었다. 나침반은 어째서인지 집으로 가는 길을 알려주고 있었다.
그렇다고 해서 상황이 쉬워지는 것은 아니었다. 그럼에도 아람은 마음이 가벼워졌다. 나침반을 짐이라고 생각했다. 그것도 망가져버린 쓸모없는 짐이라고 그렇게 생각했다. 그러나 지금은 이 나침반이 선물 같았다. 다시 만날 수 없는 아버지의 마지막 선물. — p.183~184

 

그때 머키가 “우름, 우름.”하고 부르면서 아람의 주의를 끌었다. 머키의 발음이 알아듣기 어렵다고 생각한 아람은 발음 연습을 시키기로 했다.
“우름?”
“아람.”
“우름….”
“아니야. 아-람.”
“우-룸. 우룸.”
“그 정도면 됐어. 공용어를 알아들을 수는 있지?”
아람의 물음에 머키가 고개를 끄덕이며 말했다.
“아옳.”
“고개를 끄덕였네. 그러니까 ‘아옳’은 응이라는 뜻이지?”
멀록은 어느 쪽인지 알 수 없는 묘한 태도로 어깨를 으쓱했다.
“아옳. 아옳옳옳옳옳옳 아옳아옳옳옳옳.”
아람은 한숨이 나왔다. — p.227~228

그렉 와이즈먼 저

저자 그렉 와이즈먼(Greg Weisman)은 평생 이야기를 써왔습니다. 디즈니 사의 의 창작자이자 , , , 등 여러 애니메이션 시리즈의 작가 겸 프로듀서로 활동했습니다. 또한 다양한 만화 시리즈와 청소년용 소설, 와 을 썼습니다. 작가는 2017년 현재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에 거주하고 있습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