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데모나

늑대의 피를 타고난, 세상 누구보다 고귀하며
강한, 야만족이라 불리는 자들의 수장, 오셀로.

“역시 나는 당신을 죽일 수 없어.”

사랑하는 그녀, 데스데모나를 의심하게 된
오셀로는 끔찍한 선택을 한다.

셰익스피어 4대 비극 중 하나인 ‘오셀로’를
새롭게 해석하여 풀어나가는 로맨스판타지!

늑대의 피를 타고난, 세상 누구보다 고귀하며
강한, 야만족이라 불리는 자들의 수장, 오셀로.
 
“역시 나는 당신을 죽일 수 없어.”
 
사랑하는 그녀, 데스데모나를 의심하게 된
오셀로는 끔찍한 선택을 한다.
 
“……그대가 우는 것이 나는, 참 싫었는데.”
 
악몽과도 같은 순간, 데스데모나는
오셀로를 만나기 전의 시간으로 돌아와 있었다.
 
다시 흐르기 시작한 시간,
비극은 되풀이 될 것인가?

 

권제니 저

Loading...